• Afrikaans
  • Albanian
  • Arabic
  • Armenian
  • Azerbaijani
  • Basque
  • Belarusian
  • Bengali
  • Bosnian
  • Bulgarian
  • Catalan
  • Cebuano
  • Chinese(Simplified)
  • Chinese(Traditional)
  • Croatian
  • Czech
  • Danish
  • Dutch
  • English
  • Esperanto
  • Estonian
  • Filipino
  • Finnish
  • French
  • Galician
  • Georgian
  • German
  • Greek
  • Gujarati
  • Haitian
  • Hebrew
  • Hindi
  • Hmong
  • Hungarian
  • Icelandic
  • Indonesian
  • Irish
  • Italian
  • Japanese
  • Javanese
  • Kannada
  • Khmer
  • Korean
  • Lao
  • Latin
  • Latvian
  • Lithuanian
  • Macedonian
  • Malay
  • Maltese
  • Marathi
  • Norwegian
  • Persian
  • Polish
  • Portuguese
  • Romanian
  • Russian
  • Serbian
  • Slovak
  • Slovenian
  • Spanish
  • Swahili
  • Swedish
  • Tamil
  • Telugu
  • Thai
  • Turkish
  • Ukranian
  • Urdu
  • Vietnamese
  • Welsh
  • Yiddish

After hybrid success, Toyota gambles on fuel cell

Associated Press

After hybrid success, Toyota gambles on fuel cell


By YURI KAGEYAMA
Published: Today

After hybrid success, Toyota gambles on fuel cell After hybrid success, Toyota gambles on fuel cell

In this June 26, 2014 photo, a visitor looks at Toyota Motor’s new fuel cell vehicle (FCV) on display at the company’s showroom in Tokyo. Buoyed by its success with electric-gasoline hybrid vehicles, Toyota is betting that drivers will embrace hydrogen fuel cells, an even cleaner technology that runs on the energy created by an electrochemical reaction when oxygen in the air combines with hydrogen stored as fuel. (AP Photo/Koji Sasahara)

TOKYO (AP) – Rocket science long dismissed as too impractical and expensive for everyday cars is getting a push into the mainstream by Toyota, the world’s top-selling automaker.

Buoyed by its success with electric-gasoline hybrid vehicles, Toyota is betting that drivers will embrace hydrogen fuel cells, an even cleaner technology that runs on the energy created by an electrochemical reaction when oxygen in the air combines with hydrogen stored as fuel.

Unlike internal combustion engines which power most vehicles on roads today, a pure hydrogen fuel cell emits no exhaust, only some heat and a trickle of pure water. Fuel cells also boast greater efficiency than the internal combustion process, which expends about two-thirds of the energy in gasoline as heat.

Toyota’s fuel cell car will go on sale before April next year. Despite advantages that are seemingly compelling, the technology has struggled to move beyond its prototypes after several decades of research and development by industry and backing from governments.

For the auto industry in particular, there have been significant hurdles to commercialization including the prohibitive expense of such vehicles. On top of that, fueling stations are almost nonexistent. Doubters also quibble about the green credentials of fuel cells because hydrogen is produced from fossil fuels.

But Satoshi Ogiso, the engineer leading the Toyota project, is confident there’s a market that will grow in significance over time.

Part of Ogiso’s optimism stems from his background. He worked for 20 years on Toyota’s Prius hybrid.

The Prius, which has an electric motor in addition to a regular gasoline engine, was met with extreme skepticism at the start. But it went on to win over the public as a stylish way to limit the environmental damage of motoring. Worldwide sales of Toyota’s hybrids have topped 6 million vehicles since their debut in 1997.

“The environment has become an ever more pressing problem than in 1997,” Ogiso said in an interview at the automaker’s Tokyo office.

“Hydrogen marks an even bigger step than a hybrid. It is our proposal for a totally new kind of car. If you want to experience this new world, if you want to go green, this is it.”

Toyota, which began working on fuel cells in 1992 but won’t disclose how much it has invested, is not the first automaker to produce such a vehicle. Forklifts powered by fuel cells are becoming more common in factories and fuel cell buses have been trialed in some cities. General Motors Co. has also been working on the technology and Honda Motor Co. already sells the FCX Clarity fuel cell sedan in limited numbers and is planning a new fuel cell car, with a more powerful fuel cell stack, next year.

But Toyota’s decision as the world’s top-selling automaker to start commercial production of a fuel cell car is an important boost to the technology’s prospects for wider adoption. Its release will also win the automaker plaudits for corporate responsibility.

“It works to symbolically enhance the automaker’s ecological image,” said Yoshihiro Okumura, auto analyst at Chiba-gin Asset Management.

Toyota’s still-to-be-officially-named vehicle goes on sale in Japan sometime before April 2015, and within a half year after that in the U.S. and Europe.

The four-seater sedan, while sporting an aggressive grille and fluid body curves, looks pretty much like a regular car. Those who have test driven fuel cell vehicles say they have a powerful torque, with quick acceleration, akin to the thrill of driving a sports car. Yet they are quiet like electric cars, purring on the roads with no engine roar.

Ogiso, like many other experts, believes that reliance on gasoline is not sustainable in the long-run particularly with rapid growth in vehicle ownership in developing nations, which could translate into hundreds of millions of additional cars on the roads globally.

Working on the Prius and the fuel cell, he said, was a similar process: Painstakingly tackling the challenge of packaging all the special parts needed for a new type of car.

Like the initial years of the Prius, subsidies and tax breaks are expected to substantially lower the fuel cell price tag in Japan.

Ogiso said at the beginning it cost more than 100 million ($1 million) to build just a test car.

The planned commercial model will sell for about 7 million yen ($70,000). Initially, Toyota had said the car might cost as much as 10 million yen ($100,000). Overseas prices have not yet been announced.

Factoring in subsidies and tax breaks, buyers might be able to get the fuel cell for about 5 million yen ($50,000), said Okumura, the Chiba-gin analyst.

That is still more than double the Prius, which with no frills sells for a little above 2 million yen ($20,000). It no longer gets green subsidies but still is eligible for a 100,000 yen ($1,000) tax break in Japan. Plug-in versions, which sell for nearly 3 million yen ($30,000), get bigger discounts, totaling as much as 420,000 yen ($4,200).

Toyota has not given sales projections but says interest in the fuel cell has been strong.

Apart from cost, the other big drawback is lack of hydrogen fueling stations. Only about 30 of them exist throughout Japan so far, although the government is leading a push to get more built in coming months.

Lack of charging stations is also a weakness for electric cars but there are fewer obstacles to establishing and supplying that infrastructure because electricity networks are already in place.

That is one of the reasons why automakers such as Nissan Motor Co. and Tesla Motors are pushing electric vehicles as the most practical way to be a green driver.

“We are a little bit skeptical,” Nissan CEO Carlos Ghosn said of fuel cells. “Who’s going to build the infrastructure?”

Selling 500 or 1,000 fuel cell vehicles a year might be easy, but getting sales to mass levels, such as 500,000 vehicles or more a year, would be difficult, he said.

Toyota, however, counters that electric cars tend to have limited cruise ranges, relegating them to a niche. Hydrogen fueling takes only three minutes versus several hours to charge an electric vehicle.

The planned fuel cell runs about 700 kilometers (430 miles) on a single hydrogen fueling.

Toru Hatano, auto analyst at IHS Automotive in Tokyo overseeing powertrains, forecasts that only several thousand fuel cell cars will sell per year globally.

“There really isn’t anything good that happens for the consumer by getting a fuel cell,” he said, compared with a hybrid’s savings on gas consumption.

Beyond that, Hatano said hydrogen is now mostly produced from fossil fuels.

“You are using energy to create hydrogen, and then using more energy to pressurize it for storage, and so overall you aren’t saving on energy at all.”

But scientists are working on cleaner ways to make hydrogen, and in theory hydrogen is cheap, plentiful and possibly the next-generation fuel for motorists.

___

On YouTube: http://youtu.be/98CidXDLuH8

___

Follow Yuri Kageyama on Twitter at twitter.com/yurikageyama

After hybrid success, Toyota gambles on fuel cell

(57)

Share

야세르 아라파트

야세르 아라파트

글출처 :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http://ko.wikipedia.org/wiki/%EC%95%84%EB%9D%BC%ED%8C%8C%ED%8A%B8
야세르 아라파트 야세르 아라파트

야세르 아라파트노벨상을 수상한 인물 또는 단체입니다.

야세르 아라파트 (아랍어: يَاسِرْ عَرَفَاتْ‎ 야시르 아라파트[*], 문화어: 야씨르 아라파트, 1929년 8월 24일 – 2004년 11월 11일)는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PLO)의 초대 수반(1996년 ~ 2004년)이었다. 최대 지파 파타(Fatah)의 지도자로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의 의장(1969년 ~ 2004년)이었다.

팔레스타인 정치가로서 많은 일을 했지만, 투명하지 않은 재산 관리, 아내의 사치 등으로 비판받기도 한다.[1]

초기 생애

본명은 모하메드 압델-라우프 아라파트 알쿠드와 알후세이니(محمد ياسر عبد الرحمن عبد الرؤوف عرفات القدوة الحسيني)로 예루살렘에서 부유한 상인의 일곱 아들 중에 한 명으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로부터 예루살렘의 후세이니 가(家)의 피를 물려받았다.

예루살렘에서 성장한 아라파트는 카이로 대학교에서 토목공학을 공부하여 학위를 따고 졸업하였다. 1950년대에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영토 지배를 반대하는 게릴라 그룹 파타를 결성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 학생 시절에 이슬람 형제단과 팔레스타인 학생 연합에 가입하여 그 회장(1952년 ~ 1956년)을 지냈다. 1956년 이집트의 수에즈 위기 당시 군인으로 참전하였다.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의 수반

1964년 아랍 지도자들은 팔레스타인 국민들을 대표하는 데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를 설립하였다. 1967년 이스라엘은 6일 전쟁에서 아랍 국가들을 물리치고 요르단 강 서안 지구와 가자 지구를 차지하기 시작하였다. 전쟁이 끝나자 팔레스타인 게릴라 단체들은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의 통치를 획득하였다. 대다수는 아라파트가 이끄는 파타였다.

1969년 2월 3일 카이로에서 열린 팔레스타인 국가 회의에서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의 의장으로 선출되었으며 2004년 사망할 때까지 지냈다고 한다. 파타와 다른 해방 기구 단체들은 여러 차례로 이스라엘군의 목표들을 공격하였고, 역전으로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와 게릴라 기지들을 공격하였다.

그는 국제 연합의 회원국이기보다 온건파 게릴라의 지도자로서 1974년 유엔 총회에서 연설을 하여 세계의 눈길을 끌었다. 그해에 국제 연합은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를 팔레스타인 국민을 위한 대표로서 인정하였다.

1982년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의 기지를 둔 레바논을 침입하였다. 아라파트와 그의 지지자들은 레바논에 있는 자신들의 기지들을 떠나야 하였다. 그러고나서 튀니지로 옮겼다.

자치 정부의 창립

1991년 걸프 전쟁에 참전하였으며, 1993년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와 이스라엘은 요단강 서안 지구와 가자 지구의 통치 지역들에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의 창립에 서명하였다. 1990년대에 이스라엘-PLO 협정은 가자 지구의 대부분과 서안 지구의 많은 도시들로부터 이스라엘군의 철수로 이끌었다. 이스라엘군이 철수하면서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는 이 지역들의 통치권을 얻었다. 1994년 아라파트는 가자 지구로 이주하여 팔레스타인으로부터 27년간의 망명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

그해에 이츠하크 라빈 이스라엘 총리,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외무부 장관과 함께 평화적 노력의 공로로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였다.

1996년 자치 정부 대통령에 취임하였으며 같은 해에 올로프 팔메 상이 수여되었다. 2000년 이스라엘-PLO의 평화 교섭이 깨지고 양국 사이에 폭력적 사태가 시작되었다. 자신의 지위가 약해지자 아라파트는 2003년 자신의 어떤 행정적 임무들을 취하는 데 총리를 임명하였다.

사망

2004년 11월 11일 프랑스 클라마르의 페르시 군병원에서 사망했으며 이집트 카이로에 안장되었다. 수반 직책은 라우히 파토우흐에게 넘겨주었다.

각주

  1. 《우리가 모르는 아시아》/아시아 네트워크 씀/한겨레신문

    야세르 아라파트

(66)

Share

하마스 – 이슬람 저항 운동 단체

하마스

하마스 – 이슬람 저항 운동 단체

글 출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http://ko.wikipedia.org/wiki/%ED%95%98%EB%A7%88%EC%8A%A4
Flag of Hamas.svg 하마스 – 이슬람 저항 운동 단체

하마스(아랍어: حماس, Hamas)는 이슬람 저항 운동 단체이다. 정당[1]이자 준군사단체(paramilitary orgnization)로서 이스라엘에 대한 무장 투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스라엘과 미국,[2] 캐나다,[3] 유럽 연합,[4], 일본은 하마스를 테러 단체로 규정하는 반면 이란, 러시아 [5] 터키,[6] 및 기타 아랍 국가들은 하마스를 지지하는 입장을 취한다. 오스트레일리아.[7] 등 일부 국가들은 하마스의 무장조직인 이즈 아드 알 카삼 여단(Izz ad-Din al-Qassam Brigades)만을 테러단체로 규정하기도 한다.

역사

창당

팔레스타인의 대 이스라엘 무장 투쟁인 ‘제1차 인티파다‘가 일어난 1987년에 팔레스타인 민중들의 행복을 깨뜨린 이스라엘차별폭력을 경험한 민중지식인들인 아흐메디 야신[8] 등이 결성했다.

성격

급진 원리주의적인 성격으로 인한 이스라엘 강경노선으로 팔레스타인의 지지를 얻고 있으나, 반대로 이것이 주변 아랍국들의 경계심을 불러일으키고 있기도 하다.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침공에 대한 주변 아랍국들의 지원이 미비했던 원인)

목적

결성 초기인 1987년에는 요르단 강 서안과 가자 지구에서 이스라엘을 완전히 몰아내고 팔레스타인 전역에 이슬람 국가를 세우는 것을 목표로 했다. 그러나 2009년 7월 하마스의 정부 지도자 칼레드 메샬은 하마스는 1967년 국경을 기초로 한 팔레스타인 국가를 포함하는 결의안을 위해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으며, 여기에는 팔레스타인 난민들이 이스라엘로 돌아갈 권리를 갖고 동예루살렘이 새 팔레스타인 국가의 수도가 되는 것을 보장할 것도 요구하였다.[9][10]

대 이스라엘 무장 투쟁

무장조직인 알 카삼 여단은 1993년부터 2006년까지 이스라엘에 대하여 로켓 공격 및 자살 폭탄.[11]을 포함하는 무장 투쟁을 벌였으며 이스라엘 군의 전초기지나 국경지대를 공격, 또는 팔레스타인 영토 내의 다른 경쟁 무장조직과 충돌하기도 했다..[12][13]

2006년 선거에서의 압승

이러한 투쟁 방향은 PLO의 평화적 외교의 실패와 맞물려 2006년 2월에 있었던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총선거에서 유권자의 지지를 받아 큰 압승을 하도록 하였다. 이스라엘군거주와 이전의 자유 제한 등으로 인권을 억압받던 팔레스타인 민중의 불만이 이스라엘에 반대하는 하마스에 대한 지지로 표현된 것이다.

하마스는 “아랍어: حركة المقاومة الاسلامية, 하라캇 알 무카와마 알 이슬라미야”의 머리글자로 “이슬람 저항 운동”을 뜻한다. 아랍어로 하마스는 알라를 따르는 헌신과 열정을 뜻하기도 한다. 하마스 단체에서는 “힘과 용기”로 설명한다. [14]

하마스 – 이슬람 저항 운동 단체

(65)

Share

We’re in the third biggest stock bubble in U.S. history

We’re in the third biggest stock bubble in U.S. history

stock-bubble

source: yahoo finance : http://finance.yahoo.com/news/third-biggest-stock-bubble-u-174055752.html

Here’s a quick question for you. What do the following years have in common:

1853

1906

1929

1968

1999

Pass the question around your office. Call your money manager and ask him or her, too. Post it on your office notice board.

Give up?

Those were the peaks of the five massive, generational stock-market bubbles in U.S. history.

Investors who bought into stocks around those peaks ended up earning terrible returns over the subsequent 30 years. Forget “stocks for the long run.” They ended up with “stocks for a long face.” The bigger the bubble, the worse returns.

And, according to a new research report, we are back there again.

U.S. stocks are now about 80% overvalued on certain key long-term measures, according to research by financial consultant Andrew Smithers, the chairman of Smithers & Co. and one of the few to warn about the bubble of the late 1990s at the time.

The five dates listed at the start of this article, he says, are the only times since 1802, when data began being tracked, when stocks have been 50% or more overvalued according to these measures. And only two of those bubbles — 1929 and 1999, both of which were followed by disastrous crashes — were bigger than today.

That’s right: According to Smithers’s data, we are now in the third biggest bubble in U.S. history. (Oh, to jump ahead slightly, he also suspects it will go up even further before it comes back down.)

Smithers bases his analysis on a combination of measures: Subsequent 30-year returns, and a comparison of U.S. stock prices (since 1900) in relation to a key measure called “Tobin’s q,” which looks at how much it would cost to replace corporations’ assets from scratch. The two measures march closely together: For over 100 years, nothing has predicted investors’ future 30-year returns better than to compare the stock market to the q.

Smithers used data from Jeremy “Stocks for the Long Run” Siegel, from London Business School professor Elroy Dimson and his colleagues, and from London University finance professor Stephen Wright

Caveats to this alarming analysis? My MarketWatch colleague Howard Gold recently warned that fear can be dangerously seductive and influential when it comes to financial news, and he’s right. One should always take a deep breath and a pause for thought when reading anything deeply bearish (or bullish). Smithers has been bearish for some time, although he has not attempted to predict short-term moves in the market.

Today Smithers argues that stock prices are first likely to go even higher, because they are being driven upwards by two forces. The first is the Federal Reserve’s “quantitative easing” program – the policy of flinging money at the banks in the hope some of it doesn’t stick, but finds its way into the wider economy. The second is corporate buying. Under-appreciated at the moment is that the top buyers of U.S. stocks these days are the companies themselves. U.S. companies have been borrowing aggressively and using the money to buy their own stock.

Probably the most important single implication of this analysis is not what is going to happen today or next week or even next year. It is to remind investors that stocks in aggregate have not always generated high returns. On the contrary, the stock market has throughout modern history gone in long waves, with booms of several decades, followed by mediocre or even disastrous returns for many years. Since hardly anybody studies history any more – and people on Wall Street think they can extrapolate the future from 20 years’ data – this one insight is likely to be heavily under-appreciated.

If Smithers is right, what are the possible icebergs that could come along sooner or later and sink today’s market? He suggests several.

First, the Fed could be the cause as it winds down quantitative easing, a policy on track to end this year. As research by Smithers and others show, the stock market boom since 2009 has almost exactly tracked the rapid increase in the money supply.

Second, companies could stop borrowing and buying shares of their own stock. All the talk of fat corporate balance sheets hides the problem that U.S. companies have actually been increasing their leverage. To keep buying in stocks they would have to continue to do so – ad infinitum, perhaps.

The third could be a return to 1970s-style stagflation. Smithers notes that — contrary to what you may hear from the bulls — U.S. productivity growth has been slowing for years, and indeed has been tumbling recently. Such slowing growth, Smithers notes, could set the stage for a rise in inflation and interest rates, or a sluggish economy. Either, in turn, could weaken stock prices and investor optimism.

My take? The older I get the more I sympathize with Socrates, who supposedly said that the only thing he knew was how little he knew (or something similar). However, I give Smithers’s analysis a lot of weight. It is, after all, based on hard numbers, unsentimental analysis, and a deep study of history.

We’re in the third biggest stock bubble in U.S. history

(63)

Share

[동북아 新 질서를 말하다] “美, 韓·中 밀착보다 韓·日관계 몰락 더 우려” -조선일보 기사

 [동북아 新 질서를 말하다] “美, 韓·中 밀착보다 韓·日관계 몰락 더 우려”

글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7/15/2014071500323.html?news_Head1_02

[1] 美 전문가 조너선 폴락

韓美관계 그 어느때보다 좋아… 오바마 정말 끔찍이 ‘한국사랑’
美, 中 AIIB 반대는 어리석어… 그 돈으로 미사일 개발이 낫나
韓中日 지도자들의 이해 상충… 사소한 충돌이 크게 번질수도
中 파트너로 이미 한국 선택… 한반도 통일에 딴생각 안할 것

동북아 외교가 요동치고 있다. ‘아시아 중시정책(Pivot to Asia)’으로 다시 아시아로 돌아온 미국과 중국의 도전, 여기에 일본의 역사 왜곡과 북한의 핵(核) 위협은 우리에게 현명한 선택을 요구하고 있다. 세계 동북아 문제 전문가들에게 한국이 당면한 외교·안보의 현실과 미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들어본다.

조너선 D. 폴락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동북아 정세에 대해 “한국, 일본, 중국 등 지역 내 주요 국가들의 지도자들 모두가 자신이 하고 싶어 하는 현안이 있고, 이를 실현할 수 있는 힘까지 갖추고 있어 지역 내 갈등이 커지고 있다”며 “예상 밖의 일이 ‘방아쇠 효과(triggering effect·작은 요인에 의해 발생한 변화가 연쇄적으로 영향을 미침으로써 전체의 평형이 무너지는 현상)’가 돼 큰 사건으로 번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한·미 관계가 어느 때보다 긴밀하고, 미국 정부가 한·중 관계 발전에 긍정적인 것으로 안다”며 “중국의 안정적인 발전이 오히려 동북아지역 평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폴락 선임연구원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이미 이 지역의 파트너를 누구로 할지 사실상 결정한 것으로 봐야 한다”며 “다만 어떤 식으로 통일되고, 한·미 양국이 이와 관련해 중국과 어떤 교감을 갖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최근 끝난 한·중 정상회담과 관련해 다소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듯하다. 한·미 관계에 문제가 있다고 보나.

“한·미 관계는 어느 때보다 좋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에 대해 배려를 많이 하고 있고, 끔찍이 좋아한다. 네 번을 방문했다. 유럽의 어느 나라도 그렇게 많이 간 적이 없다.”

"<br

조너선 폴락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중국은 한반도가 통일되더라도 자신들에게 재난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정호 특파원

―백악관은 한·중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국이 지나치게 중국과 가까워진다는 식의 인식을 하고, 우려하는 듯하다.

“미국이 한·중 간 밀착을 우려한다는데, 그건 언론에서 하는 말이고, 그렇지 않다. 미국 정부는 한·중 간의 발전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안다. 이건 한쪽이 흥하면 한쪽이 망하는 식의 제로섬(zero-sum) 상황이 아니다. 한·중 관계보다 미국이 심각하게 우려하는 것은 한·일 관계의 몰락이다. 오바마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중재에 나서고 그러는 것도 다 그런 이유에서다. 한·미·일 3각 동맹을 강화하려고 하는데, 제대로 잘 안 되고 있다. 그런 부분이 걱정스럽다.”

―그래도 중국이 주도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에 한국이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자, 백악관까지 나서 사실상 비난했는데.

“미국은 AIIB에 대해 자세히 분석도 하지 않은 상태다. 지금 있는 세계은행 등의 기관으로 충분하다고 보는 듯하다. 김용 세계은행 총재도 AIIB에 대해서는 지지한다고 했다. AIIB 반대는 어리석은 일이다. 중국이 자신의 돈을 개발에 투자하는 게 낫나, 아니면 수십 기의 미사일에 쏟아붓는 게 낫나. 기존에 있는 개발은행들을 약화시키는 게 아니라, 하나의 기관이 더해지는 거다. AIIB가 출범한다고 해서 미국의 힘이 줄어들지 않는다.”

―한·중 관계가 좋다고는 하지만, 한반도 통일에 대해 중국이 그렇게 긍정적이지 않은 듯하다.

“중국은 이미 선택을 마쳤다. 누구와 장기적으로 갈 것인지 상식적으로 한번 생각을 해보자. 중국에 한국은 엄청난 교역국이다. 경제적 이해관계가 크다. 북한은 아무것도 아니다. 답은 뻔하다. 많은 사람은 아직도 중국이 한반도 통일을 하나의 재난이나 위험이라고 생각한다는데, 동의하지 않는다. 중국은 근본적으로 경제적 발전에서 오래갈 수 있는 파트너가 누군지를 택할 수밖에 없다. 다만 어떤 방식으로 통일되느냐가 중요하고, 그 과정에서 한·미 양국이 중국과 통일에 대해 어떤 생각을 공유하느냐가 중요하다. 중국은 더는 북한을 방어막으로 여기지 않는다.”

―동북아의 위기 상황은 어디서 온다고 보는가.

“일본의 우경화와 팽창정책, 미국의 동북아 패권 유지 시도와 중국의 패권 획득 도전, 북한의 핵개발, 한국의 대북 강경노선 등 각국이 중요시하는 정책들이 상대국들과의 이해관계와 맞지 않아 서로 부딪치는 것이다. 과거에는 역내(域內) 국가의 지도자들이 뭔가 해보려는 욕망이 있더라도 현실이 뒷받침되지 않았는데, 최근 들어 각국 지도자들이 능력까지 갖추면서 지역이 시끄러워졌다. 아직은 현실적으로 물리적 충돌은 없지만, 중·일 간의 영토 갈등이 엄청난 사태로 이어질 수도 있다. 사소한 충돌이 ‘방아쇠 효과’로 이어져 사달이 날 수도 있다. 이런 부분에 서로 조심해야 한다.”

―하지만 결국은 북한의 핵개발 문제가 해소되지 않으면 정세 불안정은 계속 이어지는 것 아닌가.

“21세기에 유일하게 핵실험을 하는 나라가 북한이다. 중국이 북한 고위인사를 초청하지도 않고, 가지도 않으면서 북한에 대해 일정한 한계를 두려고 하고 있다. 최근 들어 중국은 북한의 핵개발이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훼손하고 있다는 점까지 인식했다. 그런데 방법이 없다. 6자회담이 열린다고 해결이 되지도 않고, 북한 핵을 이제 막을 방안이 없다. 북한이 핵 보유국이란 점을 인정할 수는 없지만, 이제는 현실을 인정하고, 관리를 하거나 일정 부분까지 제한하는 방식을 택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해서 최근 일본이 납치자 문제를 고리로 북한에 경제적 지원을 하려는 것은 문제다. 북한이 중국에 대해 독립적으로 나오면서 일본을 경제적 연결고리로 만들려는 것은 그만큼 절박하다는 거다. 북한의 생명줄을 끊어야 한다.”

[조너선 폴락 브루킹스硏 선임연구원은… 동북아 외교안보 40년 연구한 베테랑]

조너선 D. 폴락(66)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동북아시아 외교·안보 문제만 40년 이상을 연구한 베테랑이다. 미국의 대표적 싱크탱크인 브루킹스연구소에서 2012년부터 올해 초까지 중국센터 소장을 지냈다. 미시간대에서 정치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은 뒤 하버드대 박사 후(後) 연구원을 거친 그는 브랜디스대학, UCLA, 미국 해군전쟁대학 교수로 활동하면서 중국을 포함해 한반도 등 아시아 지역 외교·안보 문제에 집중했다. 랜드연구소에서도 활동하다 2010년 브루킹스로 옮겨왔다.

폴락 선임연구원은 오바마 대통령이 ‘아시아 중시 정책(Pivot to Asia)’이란 말을 쓰기 훨씬 전인 2006년 이미 저서 ‘한국, 동아시아의 중심축 국가(Korea-The East Asian Pivot)’를 통해 ‘pivot’이란 용어를 사용했다. 북핵과 관련해서는 저서 ‘출구가 없다(No Exit: North Korea, Nuclear Weapons, and International Security)’를 통해 미국 정부의 근본적 대북 정책의 변화를 촉구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동북아 新 질서를 말하다] “美, 韓·中 밀착보다 韓·日관계 몰락 더 우려”

(61)

Share

How to Make an Ubuntu File Server

(39)

Share

시오니즘

source : http://ko.m.wikipedia.org/wiki/%EC%8B%9C%EC%98%A4%EB%8B%88%EC%A6%98

시오니즘

시오니즘 시오니즘

다비드 벤구리온이 테오도르 헤르츨의 사진 앞에서 이스라엘의 독립을 선언하고 있다.

시오니즘(영어: Zionism, 히브리어: ציונות) 또는 시온주의(-主義)는 팔레스타인 지역에 유대인 국가를 건설하는 것이 목적인 민족주의 운동이다.[1] 19세기말 시작되어 1948년 세계에서 유일한 현대 유대인 국가인 이스라엘을 건국하는 데 성공했다. 유대인 국가라는 개념은 기원전 1200년에서 제2성전시대 사이 시작되었다.[2] 유대인과 이스라엘을 연결하는 종교적 전통에 토대를 두지만 현대 시온주의는 현세적이며 그 당시 유럽에 존재하던 반유대주의에 향한 반응으로 시작되었다.

지지자들은 시온주의를 ‘디아스포라 민족주의’라고 묘사하며 유대인들의 자결을 이루길 원하는 민족 해방운동으로 여긴다.[3][4] 시오니즘을 반대하는 이유들은 종교적인 이유에서 비윤리적이나 비현실적이라는 생각에서 온다.[5] 이스라엘이 건국되기전 인간의 손으로 이스라엘을 재탄생하는 것은 신을 향한 죄라고 생각하는 유대인도 있었다.[6]

 

용어

시온주의는 “시온” (히브리어: ציון 지욘)이라는 단어에서 따온다. “시온”은 예루살렘과 이스라엘을 가리키는 단어이다. 유대계 오스트리아인 작가 나단 버바움이 “Self-Emancipation” (자기해방) 이라는 저널에서 최초로 이 단어를 쓴 걸로 알려진다. 버바움은 카디마라고 불렸던 최초 학생 유대민족주의 운동의 창시자였다. 시온주의는 주로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용도로 쓰이지만 종교적 시온주의, 노동 시온주의, 수정주의적 시온주의등등의 상반되는 관념들이 시온주의 내에 포함될 때도 있다. 몇몇 역사인들은 반유대자들이 시온주의와 시온주의자라는 단어를 반유대주의를 정당화하거나 유대인들을 비하할 때 사용한다고 한다.[7]

역사적 배경

이스라엘로 돌아가는 것은 제1차 유대-로마 전쟁이 실패로 끝나고 70년때 예루살렘이 함락되었을 때부터 유대인들의 소망이었다. [8] 135년 유대인들은 바르 코크바의 반란으로 이스라엘을 되찾으려고 시도했지만 이 역시 실패로 끝났다. 헬레니스틱 시대당시 많은 유대인들은 지중해 근처에 있던 다른 나라들로 떠났다.[9]

알리야

알리야 (עלייה)는 이스라엘로 이주하는 것을 의미한다. 히브리어로 상승을 뜻한다. 디아스포라후 유대인들은 주로 과월절과 욤 키푸르때 “다음 해에는 예루살렘에서”라는 말로 기도를 마쳤다.[10] 할라카와 613가지 율법은 알리야를 명예로운 행위으로 여겼다. 중세시대당시 랍비이자 철학자였던 마이모니데스의 글들은 유대인들이 이스라엘로 돌아가는 것을 굉장히 중요하게 여겼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

시초

테오도르 헤르츨

시온주의가 지지를 얻기 전 나폴레옹은 1799년 팔레스타인 지역에 유대인들을 위한 나라를 건국하자는 제안을 했다.[11] 빅토리아 여왕과 미국의 대통령이었던 우드로 윌슨과 존 아담스 역시 시오니즘을 지지한 적있다. [12] 1894년 프랑스에 일어난 드레퓌스 사건은 유대인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이 사건을 지켜본 사람들중 하나는 유대계 오스트리아인 기자 테오도르 헤르츨이었다. 이 사건이 일어나기전 그는 시오니즘을 반대했으나 이 사건후 시오니즘을 옹호하게 되었다.

19세기 당시 오스만 제국이 팔레스타인을 지배하고 있었다. 그곳에 살고 있던 50만 명 중 유대인들은 2만 명에 불과했다. 러시아 제국에서 포그롬이 일어나자 작은 숫자의 유대계 러시아인들이 이스라엘로 귀화하면서 첫 알리야가 시작되었다.[13]

같이 보기

  • 시온의 칙훈서(en:The Protocols of the Elders of Zion)
  • 주미 이스라엘 공공문제위원회(AIPAC)
  • 국제유태자본
  • 유대인의 정체성(en:Jewish identity)

주석

  1. Zionism On The Web, “Definitions of Zionism”, a compiled collection, Accessed January 10, 2007.
  2. Friedland, Roger와 Hecht, Richard To Rule Jerusalem 27 페이지.
  3. Ernest Gellner, 1983년. Nations and Nationalism (First edition), p 107-108.
  4. “시오니즘은 유대인들의 민족해방운동이다.” (Zionism is a national liberation movement of the Jewish people.) 해리스, 롭. Ireland’s Zionist slurs like Iran, says Israel, Jewish Telegraph, 2005년 12월 16일. accessed August 17, 2006.
  5. 노엄 촘스키, The Chomsky Reader
  6. “유대인들이 국민 신분으로 복귀하기 위해서는 메시아를 기다려야 한다는 믿음으로 처음엔 과반수의 정통파 유대인들은 시오니즘을 거부했다.” (Most Orthodox Jews originally rejected Zionism because they believed the Jews must await the Messiah to restore them to nationhood.) Settings of Silver: An Introduction to Judaism. Stephen M. Wylen, 2000, Paulist Press, 356페이지
  7. Laqueur, Walter. Dying for Jerusalem: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the Holiest City (Sourcebooks, Inc., 2006) ISBN 1-4022-0632-1. 55페이지
  8. 사이먼, 브리아나. Yearning for Zion (시온을 위한 갈망)
  9. The Jewish Diaspora in the Hellenistic Period (헬레니스틱 시대 당시의 유대인 디아스포라)
  10. “여호와께서 열방을 향하여 기호를 세우시고 이스라엘의 쫓긴 자를 모으시며 땅 사방에서 유다의 이산한 자를 모으시리니. (이사야 11장 12절)”
  11. 아비네리, 슐로모. The Making of Modern Zionism: Intellectual Origins of the Jewish State, 45 페이지, Basic Books (1981년), ISBN 0-465-04328-3
  12. Palestine: The Original Sin , Meir Abelson [1]
  13. Scharfstein, Sol, Chronicle of Jewish History: From the Patriarchs to the 21st Century, p.231, KTAV Publishing House (1997), ISBN 0-88125-545-9

시오니즘

(55)

Share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글 출처(펌글): http://buywithme.tistory.com/369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 아주 쉬워요 ^^

혈당이 높을 경우 당뇨라는 병이 오게되는데요
이럴경우 가장 중요한 것은 운동과 식이요법인거 다 아시잖아요 ..

조금 귀찮고 하기 싫더라도 정말 내 건강을 생각한다면
운동도하고 음식도 잘 골라먹어야하지 않을 까 해요 ..

저희 아빠도 당뇨이신데 당 때문에 약을 드시면서도
양을 줄이시긴 했지만 담배도피시고 술도 드시거든요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혈당에 좋은 음식 ‘우엉’
당분과 지질의 흡수를 늦춰줘 혈당의 상승을 완만하게 해줘 당뇨병 치료에 좋습니다.
우엉뿌리 한뿌이(30g)을 잘게 채를 썰어 물과 함께 달여 하루 3번씩 식후 먹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연근’
강력한 소염 작용으로 염증을 없애고 당뇨,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빈혈치료에 효과가 있으며 생으로 갈아서 먹으면 갈증해소 및
성장기 어린아이에게 도움을 줍니다.
또한 당뇨증상에 많은 도움을 주어 당뇨수치에 좋은 작용을 합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차가버섯’
차가버섯에는 이노시톨 성분이 들어있어서 당뇨수치를 정상화 시켜주고
인슐린을 정상적이게 분비시켜서 당뇨로 고생하시는 분들에게 효능이 있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다시마’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압을 내려주며 혈당치를 내려 당뇨를 막아줍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마늘’
마늘을 즙으로 내어 드시면 생마늘과는 다른 효능을 기대할 수가 있는데,
당뇨수치을 낮춰주어 당뇨 치료에 좋으며, 콜레스테롤 제거에 상당히 좋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양파’
당뇨병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을 줍니다.(체내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켜
혈당↓ 당뇨수치를 정상화)

혈당에 좋은 음식 ‘더덕’
생더덕보다 발효더덕이 사포닌 등 기능성 물질 함량이 더 높다고 합니다.
항암, 항산화, 당뇨 등에 효과가 높은 사포닌, 총페놀,
총플라보이노이드등 2~5배정도 많은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견과류’
당뇨병으로 인한 부기를 내려주는데도 뛰어난 효과를 발휘합니다.
당뇨로 인한 비뇨에도 좋으며, 인슐린을 조절해 주는 효능이 있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현미’
발아현미의 식이섬유 효능은 성인병의 요인이 되는 비만을 막아주고
만성변비를 해소시켜 주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정상화시켜 피를 맑게 하며
동맥경화, 고혈압, 당뇨병, 심장병 등을 예방하고
암 예방과 치료에도 많은 도움을 준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콩’
성인병중에서도 당뇨와 고혈압에 좋습니다.
콩에 함유된 식이섬유는 위와 장에서 포도당의 흡수를 천천히하게 함으로서
당뇨를 억제하며 동물성 단백질로 인해 발병되는 고혈압의 수치를 낮춰줍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마’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마는 당뇨병의 예방,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당뇨환자의 영양보충 및 갈증해소에 도움이 되며 장기복용하면
혈당조절의 효능도 볼 수 있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죽순’
죽순의 섬유질은 장의 활동을 원활하게 하여 변비, 치질 및 대장암 등의 방지효과와
콜레스테롤의 흡수를 저하시켜 당뇨병, 심장질환 등의
성인병 예방과 치료에 도움을 준다.

혈당에 좋은 음식 ‘토마토’
수분을 조절하고 신진대사를 좋게 하여 방광기능을 촉진시켜줍니다.
방광염에도 효과가 크고, 수박과 같이 갈아 먹으면 당뇨증상도 개선 됩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당치차’
상엽 성분에는 혈당을 떨어뜨리는 성분이 10여종이 넘게 들어있고
둥굴레는 잘 알려진 대로 혈압과 혈당을 낮춰주는 효능이 있습니다.
또한 맥문동은 혈당 수치가 급격히 오르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에
혈당에 좋은 효능을 가진 상엽,둥굴레,맥문동으로 만든
당치차는 혈당에 좋은 음식입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고추’
혈당을 떨어뜨리는 AGI 성분이 일반고추에 비해 5배나
많이 함유되어있는 기능성 고추입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돼지감자’
실제 민간요법으로 돼지감자를 당뇨에 사용해 왔고,
당뇨병 환자가 돼지감자를 복용하고 당뇨병을 완치한 사례가 있습니다.
천년 인슐린인 이눌린은 소화가 되지 않으므로 칼로리가 없으며,
위에서 소화가 되지 않고 장으로 내려 감으로 혈당이나
혈중 인슐린의 농도가 증가하지 않아 당뇨환자에게 특히 좋습니다.
이룰린은 수용성 식이섬유로 뛰어난 효과를 보입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깻잎’
맵고 짠 환경 속에서 번식과 성장을계속하며 살아남은 독하고 모진 고추장의 유산균은 우유의 유산균보다 월등이 좋아 위궤양 치료에 도움이 되며 최고의 항생제입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부추’
당뇨병환자가 자주 먹게된다면 당뇨의 진행을 억제시켜주므로 당뇨식단에 좋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미나리’
미나리는 알칼리성식품으로 피를 맑게 해주는 기능이 있어
혈압ㆍ심장질환ㆍ당뇨 등에 효과가 있으며 충치를 예방하기도 합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브로콜리’
브로콜리에 함유된 설포라펜은 위암, 유방암 같은
암의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탁월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당뇨나 심혈관질환을 앓는 사람에게도 도움이 됩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호박’
호박의 당분은 소화흡수가 잘되면서도 당뇨나 비만에
나쁜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당뇨환자나 환자의 회복식으로도 좋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옥수수’
옥수수에는 혈당 강하 작용을 하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당뇨식단으로 당뇨병 환자에게 좋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메밀’
노화현상을 예방하는 효과를 가진 루틴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혈관을 강하게하여 모세혈관의 탄력성을 지켜주고
혈압과 혈당치를 강하시키는 작용과 췌장의 기능을 활성화 하는 효능이 있어
뇌질환과 당뇨, 고혈압에 좋습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혈당에 좋은 음식 ‘녹두’
녹두 15~20g을 1회분 기준으로 곱게 갈아 1일 2~3회씩 복용하거나
생즙을 내서 10일 이상 복용하면 도움이 됩니다.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 아주 쉬워요 ^^

‘혈당’에 좋은 음식 – ‘혈당’낮추는 방법

(70)

Share

visitors counter: since Sep 4th, 2012